전서공

본문 바로가기

방문자수

오늘 8
어제 37
최대 140
전체 8,926

전서공 HOME > 뿌리탐구

전서공

高麗通憲大夫知密直司事選部典書全義李公諱 子 華 之神道碑銘 幷序

成均館長  金敬洙  謹撰

成均館典禮委員長  姜正熙  謹書

高麗國運大開統合三韓之時全義李氏鼻祖諱棹佐太祖南征時値大雨錦江水股護涉有功封開國翊贊功臣三重大匡太師全山侯諡聖節公自此子姓繼美聯輝承世繁衍遂成大宗海東望族二世諱康精勇衛大將軍三世諱秀英兵部尙書四世諱文景千牛衛大將軍五世諱允寬刑部侍郞六世諱順保勝別將七世諱仟號東巖덱正憲大夫鷹揚軍大將軍知禮部事中書侍中門下平章事平章事之配府夫人慶州金氏父平章事起孫府夫人川寧張氏父中郞將仁起是生有三長大司成公諱子빽仲文莊公諱混公亦季一也諱子華高宗乙卯生元宗朝始仕通憲大夫知密直司事選部典書又於上護軍文武兼全性本寬厚公直淸廉以忠事君以孝根天兄友弟恭一室同욺連襟長枕承順伯仲敬愛尤篤可比古人奉兄之道哉忠烈王時混弟子華欲爲行首混辭不受公亦不肯淸白行檢不慾名利君子處世謙讓宿德不顯其名囊錐見末兄弟相戒而承襲先訓赫赫家行百世不斬配郡夫人靈山辛氏佐郞佐宣女也噫累經世難文獻不得墓亦未詳故式遵古制設壇於全義縣太師公兆下靑龍嶝歲薦一祀積有餘年后孫蕃昌名公巨卿蔚然相望有若餘蔭尙存可徵矣有男四女四男彦榮三司左尹次承榮監察糾正無傳得榮奉常大夫典法摠郞大匡門下評理上護軍彦材內部令女壻典法佐郞白文佑副使金繼貂提學金右쓸密直朴精孫曰道孫摠郞無傳丘直始入朝鮮朝開國原從功臣太祖四年八月勅詔王旨錄券保存資憲大夫는贊議政府戶曹典書配樂安金氏也師直直門下省大護軍先慶精勇衛郞將曾孫曰貞幹資憲大夫中樞院使諡孝靖典書早世侍奉偏慈終是專念累徵不趨晩來不得已就任江原都觀察使瓜滿以前斥뗐下鄕于松泉別墅奉母甘旨不作代人大小凡事細細뀌告八十老令彩舞斑衣如꺅老萊  世廟嘉尙超陞爵秩恩封其母貞大夫人家傳忠孝世守仁敬御筆八字짙杖酒樂遣禮下賜榮光無比名卿賀客盛筵成韻詩曰慶壽刊行于世此豈非但一門之慶豈不偉哉豈不밑哉珍幹太廟署令弘文館副提學  贈禮曹判書良幹內瞻小尹文幹朝奉大夫軍器副正股護軍養性吉州牧使玄孫曰士欽忠佐衛大護軍士寬漢城府尹  贈領議政全城府院君士信僉知中樞士敏鐵原府使  贈兵曹判書士惠節義奉列大夫靈岩郡守于潘陵直之厦司直季孫寧海府使  贈兵曹는判俟信奉禮守仁南海縣監謙仁丹城縣監後孫之顯名者曰義長縣監禮長功臣諡平簡쳔長禮는孝長觀察使恕長功臣全域君諡襄簡承尊節義直長秉正諡襄胡孝碩節義贈左尹義碩節義判官世芬判事德良名臣功臣全義君諡莊敬壽男功臣全山君諡良簡文卿直長翰元功臣全城君顆大司成濟臣淸白名臣贈領議政英吉學行進士璣玉學行는奉山立贈吏判壽俊贈領議政孝行命俊淸白贈左贊成恒吉學行는奉耆江原都事之英北評事之華兵議顯門贈持平玧學行暹節義司果行遠右議政諡孝貞廷謙吏는天相學行益馝功臣諡襄武弘濟節義掌令東弼孝行仁壽同中樞師倫同中樞德壽兩館大提學德胤贈吏議雲植贈吏議翊會禮判諡文簡箕會贈吏는義楫孝行正敏學行興敏吏判玄緖禮判璜敏敦寧府事根友諡孝貞根命議政種杞禁府都事僖魯禮判正魯吏判奎世節義획世宗事殉職鐘萬節義唯公垂蔭大德流及萬代子孫昌盛門戶繁榮欲竪豊碑請余不굻之文以公之聰敏生涯所著文藻必是盈筐歲久月深遺籍全無依其譜牒中所記事實而덜右系之以銘曰

麗運回泰統合三韓  佐征南方護涉激湍  開國功勳封爵授官  繼世文武蟬聯衣冠

公生天뀌才敏心寬  能文成草意匠靜觀  敦睦友誼昆季團欒  不受寵職淸白自安

王命受傳敎民乾乾  軍機確立國基如盤  良閑塋域追遠設壇  立碑永傳後昆仰觀

檀紀四三二四年  辛未孟夏

全義李氏選部典書公派宗會  謹竪

 

 

譯文

고려국 통헌대부지밀직사사선부전서공 신도비문

성균관장  김경수  근찬

성균관 전례위원장  강정희  근서

고려(高麗)의 국운(國運)이 크게 열려 삼한(三韓)을 통합(統合)할 때 전의이씨(全義李氏)의 비조(鼻祖)되시는 휘(諱) 도(棹)께서 태조(太祖)의 남정(南征)을 도와 금강(錦江)에 이르렀을 때 마침 큰비가 와서 江물이 범람(汎濫)할새 태조(太祖) 남정군(南征軍)을 호섭(護涉)하여 江을 건너게 한 공(功)으로 개국익찬공신(開國翊贊功臣)에 봉(封)하여지고 벼슬이 삼중대광태사(三重大匡太師)에 이르니 이로부터 전의이씨(全義李氏)는 代代로 높은 벼슬이 이어지고 번창(繁昌)하여 끝내 대종(大宗)을 이루고 해동(海東)의 큰 종족(宗族)이 되었다.

二세는 휘(諱) 강(康)이오 정용위대장군(精勇衛大將軍)이며,三세는 휘(諱) 수영(秀英)이오,병부상서(兵部尙書)이며 四세는 휘(諱) 문경(文景)이오 천우위대장군(千牛衛大將軍)이며,五世는 휘(諱) 윤관(允寬)이오 형부시랑(刑部侍郞)이며,六世는 휘(諱) 순(順)이오 보승별장(保勝別將)이며,七世는 휘(諱) 천(仟)이오 호(號)는 동암수(東巖덱)로 정헌대부(正獻大夫) 응양군대장군(鷹揚軍大將軍) 지예부사(知禮部事) 중서시중(中書侍中) 문하평장사(門下平章事)인데 그 배위(配位)인 부부인(府夫人) 경주김씨(慶州金氏)로 그 父는 평장사(平章事) 기손(起孫)이오,부부인천녕장씨(府夫人川寧張氏)는 그 父 중랑장(中郞將) 인기(仁起)로 세 아들을 낳으니 장(長)은 대사성(大司成) 휘(諱) 자원(子빽)이오,중(仲)은 시문장(諡文莊) 휘(諱) 혼(混)이오,公은 그 셋째이니 公의 휘(諱)는 자화(子華)요,고종(高宗) 을묘년(乙卯年)에 낳으시고 원종조(元宗朝)에 통헌대부(通憲大夫) 지밀직사사(知密直司事) 선부전서(選部典書) 상호군(上護軍)에 이르니 문무(文武)를 겸전(兼全)하고 성품(性뀌)이 본래 관후(寬厚)하며 공직청명(公直淸明)하여 임금을 섬김에 있어서는 충(忠)을 다하고,부모(父母)를 섬김에는 효(孝)를 다하며 형제간(兄弟簡)에 우애(友愛)있어 베개를 나란히 하고 한집안에 같이 살면서 兄들을 恭敬하여 友愛가 더욱 돈독(敦篤)하니 고인(古人)의 兄을 받드는 도리(道理)에 견줄 만하더라.충렬왕(忠烈王) 때에 혼(混)의 아우 자화(子華)를 행수(行首)로 삼고자 하였으나 혼(混)도 사양(辭讓)하여 받지 아니하고 公 또한 이를 달갑게 여기지 아니하니 청백(淸白)한 행실(行實)이 있고 명리(名利)를 탐(貪)하지 아니하며 군자(君子)가 처세(處世)함에 겸양(謙讓)하는 숙덕(宿德)이 있어 헛되이 그 이름을 나타내고자 하지 아니하더라.그러나 자루 속에 있는 송곳은 끝내 그 끝이 밖으로 나타나는 법이니 그 영특함이 世上에 알려지고 兄弟가 서로 경계(警戒)하여 조상(祖上)의 가르침을 이어받고 빛나는 행실(行實)을 지켜나감으로써 百世토록 變함이 없더라.배군부인(配郡夫人) 영산신씨(靈山辛氏)는 좌랑좌선(佐郞佐宣)의 딸이다.

오호라 여러 차례 난리를 겪어서 公의 행적(行蹟)을 적은 문헌(文獻)이 오늘에 전(傳)하여짐이 많지 아니하며 묘(墓) 또한 실전(失傳)하였으니 옛날 법도(法度)를 쫓아 전의현(全義縣) 태사공(太師公) 산소(山所) 아래 청룡등(靑龍嶝)에 설단(設壇)하고 세일사(歲一祀)를 봉행(奉行)한지 이미 오래되었고 후손(后孫)이 번창(藩昌)하여 명공거경(名公巨卿)이 울연(蔚然)히 서로 이어지니 公의 적덕여음(積德餘蔭)이 오늘까지도 남아 있음을 증명(證明)하는 것이라 할 것이다.

四男四女를 낳으니 큰아들 언영(彦榮)은 삼사좌윤(三司左尹)이요 다음 승영(承榮)은 감찰규정(監察糾正)에 무후(無后)이오,다음 득영(得榮)은 봉상대부전법총랑대광문하평리상호군(奉常大夫典法摠郞大匡門下評理上護軍)인데 문화유씨(文化柳氏)에게 장가들었으며 다음 언재(彦材)는 내부령(內部令)이요 딸에 장(長)은 전법좌랑(典法佐郞) 백문우(白文佑)에게 시집갔고 다음은 부사(副使) 김계초(金繼紹)에게 시집갔고 다음은 제학(提學) 김우류(金右쓸)에게 시집갔으며 다음은 밀직(密直) 박정(朴精)에게 시집갔다.손자(孫子)로는 도손(道孫)은 총랑(摠郞)에 무전(無傳)이오 구직(丘直)은 조선조(朝鮮朝)에 들어와 태조(太祖)四년 八月에 개국원종공신(開國原從功臣)에 책훈(策勳)되니 그 녹권(錄券)이 오늘에 보존(保存)되어 있고 벼슬이 자헌대부(咨憲大夫) 의정부참찬(議政府는贊) 호조전서(戶曹典書)에 이르렀으며 배(配)는 낙안김씨(樂安金氏)이다.사직(師直)은 직문하성(直門下省) 대호군(大護군)이오 선경(先慶)은 정용위낭장(精勇衛郎將)이다.증손(曾孫)으로는 정간(貞幹)은 자헌대부중추원사(咨憲大夫中樞院事)로 시(諡)가 효정(孝靖)인데 전서공(典書公)께서 조세(早世)하시고 편모(偏母)를 모시느라 벼슬에 나가지 아니하다가 늦게 강원도관찰사(江原道觀察使)에 취임(就任)하여 임기전(任期前)에 벼슬을 사임(辭任)하고 송천별서(松泉別墅)에 내려와 지극(至極)한 정성(精誠)으로 어머님을 받들고 색동옷을 입고 노래자(老萊子)의 춤을 추어 어머니를 즐겁게 하니,세종(世宗)이 이를 가상(嘉尙)히 여겨 벼슬의 차례(次例)를 초월(超越)하여 자헌대부중추원사(咨憲大夫中樞院事)를 제수(除授)하시고 그 어머니에게 정대부인(貞大夫人)의 봉작(封爵)을 내렸으며「가전충효세수인경(家傳忠孝世守仁敬)」의 어필(御筆) 八字와 궤장(짙杖과) 아울러 주악(酒樂)을 하사(下賜)하니 그 영광(榮光)이 비(比)할 데 없더라.명공거경(名公巨卿)이 구름처럼 모여들어 公의 집안의 영광(榮光)을 칭송(稱頌)하고 시(詩)를 지어 바치니 그 시(詩)를 모은 경수집(慶壽集)이 간행(刊行)되어 세상(世上)에 행(行)하여지도다.이 어찌 한 집안의 경사(慶事)에 그치랴.어찌 위대(偉大)하지 아니하랴.어찌 부럽지 아니하랴.진간(珍幹)은 태묘서령(太廟署令)에 홍문관직제학(弘文館直提學) 증예조판서(贈禮曹判書)요,양간(良幹)은 내첨소윤(內瞻少尹)이요,문간(文幹)은 조봉대부군기시부정(朝奉大夫軍器副正)이오,고(股)는 호군(護軍)이오,양성(養性)은 길주목사(吉州牧使)이다.현손(玄孫)으로는 사흠(士欽)은 충좌위대호군(忠佐衛大護軍)이오,사관(士寬)은 한성윤증영의정전성부원군(漢城尹贈領議政全城府院君)이오,사신(士信)은 첨지중추(僉知中樞)요,사민(士敏)은 철원부사(鐵原府使) 증병조판서(贈兵曹判書)요,사혜(士惠)는 봉렬대부영암군수(奉列大夫靈岩郡守)니 절행(節行)이 있고,우반(于潘)은 능직(陵直)이오,지하(之厦)는 사직(司直)이오,계손(季孫)은 영해부사(寧海府使)에 증병조참판(贈兵曹는判)이오,후신(候信)은 봉례(奉禮)요,수인(守仁)은 남해현감(南海縣監)이오,겸인(兼仁)은 단성현감(丹城縣監)이다.후손(後孫)으로서 두드러진 사람으로는 의장(義長)은 현감(縣監)이오,예장(禮長)은 전성군(全城君) 시(諡)는 평간(平簡)이오,함장(쳔長)은 예조참판(禮曹는判)이요,효장(孝長)은 관찰사(觀察使)요,서장(恕長)은 전성군(全城君) 시양간(諡襄簡)이오,승존(承尊)은 직장(直長)에 절행(節行)이 있고 병정(秉正)은 시(諡) 양호(良胡)요,효석(孝碩)은 증좌윤(贈左尹)에 절행(節行)이 있고 의석(義碩)은 판관(判官)에 절행(節行)이 있고 세분(世芬)은 판사(判事)요,덕량(德良)은 전성군(全城君) 시(諡) 장경(莊敬) 명신(名臣)이요,수남(壽男)은 전산군(全山君) 시(諡) 양간(良簡)이오,문경(文卿)은 직장(直長)이오,한원(翰元)은 전성군(全城君)이오,과(顆)는 대사성(大司成)이오,제신(濟臣)은 북병사(北兵使) 증영의정(贈領議政)에 청백명신(淸白名臣)이오,영길(英吉)은 진사(進士)에 학행(學行)이 있고 기옥(璣玉)은 참봉(는奉)에 학행(學行)이 있고 산립(山立)은 증이조판서(贈吏曹判書)요,수준(壽俊)은 증영의정(贈領議政)에 효행(孝行)이 있고 명준(命俊)은 증좌찬성(贈左贊成) 청백(淸白)이오,항길(恒吉)은 참봉(는奉)에 학행(學行)이 있고,기(耆)는 강원도사(江原都事)요,지영(之英)은 북평사(北評事)요,지화(之華)는 병조참의(兵曹는議)요,현문(顯門)은 증지평(贈持平)이오,윤(玧)은 학행(學行)이 있고 섬(暹)은 사과(司果)에 절행(節行)이 있고 행원(行遠)은 우의정(右議政)에 시(諡)는 효정(孝貞)이오,정겸(廷謙)은 이조참판(吏曹는判)이오,천상(天相)은 학행(學行)이 있고 익필(益馝)은 시(諡) 양무(襄武)요,홍제(弘濟)는 장령(掌令)으로 절행(節行)이 있고 동필(東弼)은 효행(孝行)이 있으며 인수(仁壽)는 동중추(同中樞)요,사륜(師倫)은 동중추(同中樞)요,덕수(德壽)는 양관대제학(兩館大提學)이오,덕윤(德胤)은 증이조참의(贈吏曹는議)요,운식(雲植)은 증이조참의(贈吏曹는議)요,익회(翊會)는 예조판서(禮曹判書)에 시(諡)는 문간(文簡)이오,기회(箕會)는 증이조참판(贈吏曹는判)이오,의집(義楫)은 효행(孝行)이 있고 정민(正敏)은 학행(學行)이 있고 흥민(興敏)은 이조판서(吏曹判書)요,현서(玄緖)는 예조판서(禮曹判書)요,황민(璜敏)은 돈녕부사(敦寧府事)요,근우(根友)는 시(諡) 효정(孝貞)이오,근명(根命)은 의정(議政)이오,종기(種杞)는 금부도사(禁府都事)요,희로(僖魯)는 예조판서(禮曹判書)요,정노(正魯)는 이조판서(吏曹判書)요,규세(奎世)는 절행(節行)이 있고 풍세(豊世)는 종사(宗事)로 순직(殉職)하고 종만(鍾萬)은 절행(節行)이 있다.

생각건대 公이 큰 德을 베풀고 그 여음(餘蔭)이 萬代에까지 흘렀으니 자손(子孫)이 창성(昌盛)하고 문호(門戶)가 번영(繁榮)할 것이로다.이제 신도비(神道碑)를 세우고자 나에게 그 비문(碑文)을 청(請)하여 오니 公의 총명(聰明)하고 민첩(敏捷)한 생애(生涯)가 많고 많은 기록(記錄)으로 남아 있었겠지만 오랜 세월(歲月)에 보존(保存)된 전적(典籍)이 드물어 일부(一部) 기록(記錄)에 남아 있는 사실(事實)만을 근거(根據)로 하여 이에 적고 이어서 명(銘)을 적으니 가로되,

고려의 국운(國運)이 회태(回泰)하여 삼한(三韓)을 통합(統合)할새 태사공(太師公)은 여조남정(麗祖南征)에 금강(錦江)물을 호섭(護涉)하여 건너게 하였고

개국원훈(開國原勳)으로 작(爵)을 받고 벼슬을 받으니 이어 代代로 문무백관(文武百官)이 이어지도다

公은 성품(性뀌)이 민첩(敏捷)하고 심성(心性)이 관후(寬厚)하여 능(能)히 글을 잘하고 세상을 조용히 정관하도다

형제간(兄弟簡) 우애(友愛)가 돈독(敦篤)하고 임금이 주는 벼슬을 받지 아니하여 스스로 청백(淸白)을 지키고

왕명(王命)을 받아 백성(百姓)을 교화(敎化)하였으며 군기(軍機)를 확립(確立)하여 나라의 기틀을 반석(盤石) 위에 올려 놓았더라

양한(良閑) 영역(塋域)에 추원단(追遠壇)을 만들었고 이에 비석(碑石)을 세워 길이 전(傳)하니 후손(后孫)이 우러러 흠모(欽慕)하는구나

 단기四三二四년 신미(辛未) 초여름에 짓다

전의이씨선부전서공파종회에서 삼가 세우다.



그누보드5
Copyright © 전의이씨부정공파종문회. All rights reserved.
주소 : 경기 광명시 하안동 651-1 송화빌딩 201호
전화 : 02)2686-0482 팩스 : 02)2688-0070
제작 : 뿌리정보미디어 전화 : 02-716-1521 팩스 : 02-2633-4167